26

6월 18

‘다락방에 방치’ 청나라 건륭제의 분채자기, 206억원에 낙찰

소더비 측은 “화병은 중국 청나라 때 널리 행해진 백자에 그림을 그리는 분채 기법을 이용한 작품으로, 1736년부터 1796년까지 청나라를 통치한 건륭제 시대의 작품임을 나타내는 표식이 있다”면서 “현존하는 도자기 작품 가운데 건륭제 시기에 제작된 분채 화병은 극히 드물다”고 밝혔다.
Read More

22

6월 18

유시민, “역사 공부 많이 하면 ‘갑질’ 할 수 없다”

『역사의 역사』 새 책 출간 인터뷰 中. 너무 대단한 책들이라 저하고는 견줄 수가 없어요. 위대한 역사가들은 모두 현대사를 썼어요. 지금이야 그 책들이 고전이지만 당시에는 현대사였을 거거든요. 우리에게 고대사이지만 헤로도토스나 사마천도 모두 당대사를 기록한 것이죠. 그게 뭘 의미하는 걸까, 왜 현대사 책이 위대할까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Read More

17

6월 18

에듀큐레이터의 시대가 오고 있다.

위에 소개한 두 전시의 공통점은 현재 덴마크 사회에서 중요하게 논의되고 있는 사회적 이슈를 다루었다. 그리고 박물관의 교육적 역할을 강조하면서, 박물관교육의 개념을 교육 프로그램에만 한정하지 않고 전시로까지 확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전시들의 주 기획자는 박물관교육에 기반하고 있는 큐레이터이다.
Read More

15

6월 18

심상용 동덕여대 교수 “앤디워홀은 과대 포장됐다”

미술평론가 심상용(57·동덕여대 큐레이터학과 교수)가 '워홀과 워홀의 예술은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는 『돈과 헤게모니의 화수분:앤디워홀』을 출간했다. 심 교수는 "워홀과 그의 ‘팝’을 발군의 것으로 부각시켰던 정치적 맥락, 이념적 지형에 심대한 변형이 초래되었다"며 "오늘날 그것의 ‘뜨거웠던 사용’을 정당화했던 조건들은 존재하지 않는다. 현재의 달라진 조건 아래서 그것은 오용(誤用)되고 있다"고 날카롭게 지적한다.
Read More

15

6월 18

예술+과학 작품에···’눈팅’ 과학자들 속속 참석

대전지역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박윤원·이하 대전과총)는 13일 '과학과 예술의 융합포럼' 첫 행사로 이응노 미술관과 협업 행사를 열었다. 예술과 과학의 만남으로 서로간에 창의를 유도하고, 문화적 삶이 있는 공동체를 만드는 것이 행사 취지다.
Read More

15

6월 18

신장개업한 서울의 문화복합공간

중구 회현동에 새로운 문화복합공간 ‘피크닉(Piknic)’ 명동역 근방 6층 규모의 문화복합공간 ‘플라스크(Flask)’
Read More

15

6월 18

샤갈과 스테인드글라스

벨라의 죽음으로 그는 더는 혁신적인 회화 작품을 그려내지 못한다. 1952년 재혼으로 겨우 안정을 되찾은 이후 그는 회화가 아닌 스테인드글라스와 공공 미술에 힘쓴다. 꿈을 꾸듯 환상적인 색채로 사랑과 기쁨을 표현한 초기 회화 작품 스타일은 후기 스테인드글라스 작품에서 화려하게 부활한다.
Read More

15

6월 18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미술품 재테크’ 강연

경기도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오는 16일부터 8월 18일까지 3회에 걸쳐 ‘미술품 재테크’ 강연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강연은 미술에 관심이 있는 예비 컬렉터들을 대상으로 현장경험이 있는 각 분야 전문가를 초빙해 오늘날 미술 시장의 동향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Read More

15

6월 18

문화인들의 제주 원도심 살리기

이재근 도시재생지원센터 사무국장은 “주민이 참여하고 함께 해결책을 찾는 것이 도시재생의 기본”이라며 “역사와 문화, 삶의 중심 공간이던 옛 도시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활력을 불어넣을 방법을 고민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Read More

14

6월 18

“아모레 신사옥, 조선백자서 영감 얻었다.”

"조선백자의 정점인 ‘문-자’(moon-jar, 달항아리)에서 미학적 영감을 얻었지요. 달항아리로 대표되는 조선백자는 절제된 아름다움으로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애초 사옥 디자인을 구상할 때 시끄럽고 빌딩이 많은 도시에선 백자처럼 고요함을 지닌 공간이 더 큰 소리를 낼 수 있다고 봤어요. 30년 전부터 서울 종로구 인사동을 돌면서 조선백자에 매혹돼 수집도 해왔지요. 작업 과정에서 건축주인 서경배 회장의 백자 컬렉션을 감상하면서 서로 비슷한 취향임을 알게 됐어요. 조선백자는 세계 예술의 정점을 이루는 경지를 보여줍니다. 백자에서 우러난 절제의 미학이 새 사옥 건축의 핵심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데이비드 치퍼필드)
Read More

14

6월 18

미술가 강서경, 아트바젤서 발루아즈상 수상

"그의 작업에서 회화 조건들은 물성, 공간, 시간, 서사 등을 조율하며 일종의 시각적 악보를 구성한다. 그렇게 구축된 운율의 공간에서 벌어지는 여러 움직임을 통해 현대사회에서 개인이 놓인 불균형적 관계 속 모순과 갈등의 공존 방식을 모색한다"
Read More

14

6월 18

‘조미 정상회담 축하 남북작가전’ 월전미술관서 20일 개막

"국사편찬위원장을 역임하신 사학계의 원로 이만렬 박사도 북미가 아닌, 조미정상회담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고민했지만 결국 조미 정상회담 축하 남북작가전"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조미(朝美)는 조선인민주의공화국을 앞세운 북한식 용어여서 눈길을 끈다.
Read More

14

6월 18

걸작의 향기를 내뿜는 ‘덕수궁미술관’

이번 전시가 특별한 것은 ‘덕수궁미술관’을 하나의 작품으로 바라본다는 점이다. 석조전이 대한제국의 상징적 공간으로 주목받은 것과 달리, 미술관은 일본인 건축가가 설계했다는 이유에서인지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Read More

14

6월 18

그림으로 맺은 40년 우정, 유쾌한 미술관으로 오세요.

이번 2인전의 핵심은 일종의 ‘동료 비평’이다. 두 작가의 한참 후배들인 강신대, 이우성, 홍진훤씨가 각기 퍼포먼스, 오디오가이드, 웹사이트 세 가지 색다른 형식으로 대선배들의 작품을 평한다.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는 젊은 비평가들 앞에서 주재환씨는 "사람은 누구나 외로워, 관계는 노력하는거야. '당신 생각은 그렇군요'라고 말할 줄도 알아야지"라며 오히려 반가워했다.
Read More

13

6월 18

서울시립미술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품전

1. 서울시립미술관은 14일 개관 30주년 기념전 ‘디지털 프롬나드’를 개막한다. 앞서 국립현대미술관이 ‘기증작품 특별전 2010~2018’을 열었다. 한국 두 주요 공립 미술관의 가치와 지향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다. 한국 대표 작가의 작품을 감상하고, 한국 현대 미술의 흐름을 조망하는 전시다. 2. 지난 4월 개막한 ‘기증작품 특별전 2010~2018’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12월16일까지 열린다. 소장품은 주로 구입과 기증으로 이뤄진다. 작가가 기증한다고 무조건 받을까? 까다롭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규정에 따라 3인 이상의 전문가 심사위원이 작가와 작품의 미술사적 가치를 따진 후 소장 여부를 결정한다.
Read More

13

6월 18

임진왜란때 왜적 혼 빼놓은 ‘원숭이 기병대’ 실제 있었다.

글과 그림이 조화를 이룬 해석의 좋은 사례입니다. 간혹 그림을 해석할 때 문헌에 매몰된채 해석하는 경우가 있는데, 글은 그림보다 더 의도적이고 위조가 쉬운 법이지요. 야사(野史)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물론 그림만 맹신하는 것도 해석의 좋은 태도는 아닙니다. 이 기사처럼 글과 그림이 함께 어우러질 때 충실한 해석이 나오는 법입니다 🙂
Read More

7

6월 18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직접 큐레이터로 나선 까닭은… ‘사진에 저항하다’展

“아크람 자타리는 사진을 매개로 역사와 사회에 관한 스토리텔링을 하는 작가라고 할 수 있지요.”
Read More